‘매불쇼’ 장미여관 3인 “육중완, 개인수익 100% 갖기로 합의…이후 나가달라고 통보”


밴드 장미여관이 결성 7년 만에 해체한 가운데 윤장현, 배상재, 임경섭 등 3명이 직접 방송에 출연해 “부당함이나 억울함을 호소하려는 게 아니다. 잘못된 얘기가 진실인 양 퍼져나가는 것을 바로잡고 싶다.”고 바람을 밝혔다.

15일 오후 2시 생방송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장미여관의 윤장현, 배상재, 임경섭 등 3인이 출연해 해체에 얽힌 오해와 진실에 대해 언급했다.

윤장현은 “7년 동안 가족보다 더 많은 시간을 살을 부비며 지냈다.”면서 “밴드가 해체할 순 있지만 마지막을 이렇게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배상재 역시 “이 일로 가족들이 너무 많은 상처를 받았다. 오해를 끌어안고 살아가기 너무 힘들 것 같아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이 자리에 나왔다.”며 눈물을 흘렸다.

윤장현은 “2월 재계약 얘기가 나오면서 육중완이 힘들다고 했다. 함께 ‘으? 으? 잘해보자’고 했다. 그런데 6월에 강준우가 임경섭과 합주하다가 트러블이 생기자 나에게 전화를 해 ‘경섭이 형을 빼고 가자’고 하더니 배상재에게 전화해서 그 제안을 했다. 모두 거절하자 8월에 ‘나가 달라’는 일방적인 통보를 받았다. 그 후에는 서로 차도 따로 타고 다니는 상태로 활동을 해야 했다.”고 속상함을 드러냈다.

이미지 원본보기 항간에서는 장미여관의 보컬인 육중완이 개인 활동을 벌어들인 수익을 멤버들과 똑같이 분배하면서 갈등이 불거졌다는 얘기가 나왔다. 육중완도 예능프로그램에서 멤버들과의 수익 분배가 똑같이 나누고 있다고 얘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 장미여관 임경섭은 “1년 이후 중완이가 불만을 드러냈고, 고생한 부분을 보상받아야 한다고 해서 모두 공감해 다시 수익 분배 비율을 조정했다. 이후에도 약 3번 정도 한 것 같다. 지난 2월에는 아예 육중완이 개인 수익을 모두 가져가라고 합의가 됐었다. 그럼에도 8월에 아예 ‘나가 달라’는 통보가 왔다. 우리도 열심히 했고, 장미여관의 아이덴티티를 만들어왔는데 일방적인 통보에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임경섭은 “3인이 탈퇴하고 두 멤버가 장미여관을 그대로 쓰는 조건으로 두 차례 제안이 들어왔다. 하나는 세션비를 제하고 행사비를 위자료 식으로 그대로 줄테니 나가 달라는 거였고, 또 다른 하나는 멤버 3명에게 총 1억원을 줄 테니 나가 달라는 거였다. 7년 동안 활동한 밴드를 그런 식으로 돈을 앞세워서 나가라고 하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장미여관 3인은 “마지막 활동을 할 때 멤버들 간 문제로 제대로 팬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지 못해서 안타깝다. 마지막까지 아름다운 이별을 보여주지 못해서 정말 죄송하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장미여관은 2012년 KBS ‘탑밴드’에 출연하면서 얼굴을 알렸고 이후 MBC ‘무한도전’에 출연하면서 인기 밴드로 거듭났다.

Author
admin

관리자

That Arizona sky Burnin' in your eyes You look at me and babe I wanna catch on fire It’s buried in my soul Like California gold You found the light in me that I couldn’t find So when I'm all choked u

0 Responses Write a Response

Leave Your Response

You May Also Like